홈 > 유머자료 > 유머/이슈/감동
유머/이슈/감동

 

길막 甲

M YOOHOO 0 5585 0 0







 

아시아투데이 장민서 기자 = 생명이 위독한 아이를 후송중이던 사설 구급차와 부딪힌 차량 운전자가 사고 수습부터 하라며 병원 후송을 방해한 사건이 발생,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SBS 보도에 따르면 생명이 위독한 4살짜리 뇌 병면 아이를 태운 사설 구급차가 상황이 여의치 않아 다른 병원으로 행선지를 변경하던 중 한 승용차와 부딪혔다.


하지만 사고 당시 승용차 운전자는 사고를 수습해야 한다며 차를 옆으로 빼지 않았고 대신 현장을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구급차 기사는 승용차 운전자와 실랑이를 벌이다 직접 사고 승용차를 옮겼다.


구급차 운전사는 "보험 처리해 드릴 수 있으니 전화 주시라고, 저희가 급하니까 가야한다고 했는데 사고 처리하고 가라고 뭘 믿고 보내느냐고 말하더라"며 "심폐소생술 까지 하는 상황이라 제가 왈가왈부할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아이는 근처 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아이의 어머니는 "말로 다 표현 못한다. 눈앞에서 내 아이가 죽어가는데"라며 "'아이가 위급한 상황이다. 아이이다'라고 말했는데도 안 믿고 안 비켜주고 손을 잡아 끌어당겨서 보라고 했다. 그런데 그 손을 뿌리쳤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경찰은 접촉사고와 별도로 승용차 운전자에게 구급차 운행 고의 방해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할 계획이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