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머자료 > 유머/이슈/감동
유머/이슈/감동

 

고양이의 보은

M YOOHOO 0 6850 0 0

e9425c186394c7936863acacb51dede2_1439272764_2145.jpg
 

 

21살 무더운 여름 이었습니다.


저희 동네는 항상 도둑고양이와 길 고양이들이 먹을 것을
찾으러 돌아다니기 일수였죠

그들 중에 유독 흰색에 눈에 띄는 고양이가 있었죠

체구도 작아서 다른고양이들에게 먹이를 뺏기거나 굶줄이기 일수 였죠

그당시 저희 집은 부모님이 작은 마트를 운영중이었습니다.
저는 동물들을 워낙 좋아하기에 몰래 통조림 같은 것들을  

그 흰고양이에게 주고 시간이 지나자 이놈이 제 근처에 어슬렁거리기 시작하더라구요

 

저는 점심즘 밥먹고 이놈 식사도 챙겨주게되었습니다.
그러던중 잘먹여서 그런지 통통하게 살도 붙고 새끼도 낳고

새끼들도 자랄때까지 제가 먹이를 줬던걸로 기억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저는 일상처럼 아침 일찍 운동하러 집앞을 나오는데  

그 흰양이가 집앞에 힘없이 누워있더라구요

 

너무나 놀라서 가보니 혀를 내밀고 입에서 눈에서 피를 줄줄 흘리며 죽어있더라구요..
그동네는 차도 많이다니고 불안했는데 ..

이녀석이 차에 치여 죽을거라는 생각도못했었죠..

 

불쌍한녀석 이녀석이 치이고 그와중에 저희집앞에와서  

눈을 감은건지 누군가 옮겨놓은건지..알수 없지만 너무나 불쌍한 마음에

 

뒷산에 올라가서 묻어주고 다음생에 꼭 사람으로 태어나서  

사랑받고 살아라 고 맘속으로 얘기하고 내려왔습니다.

 

얼마 후 그일을 잊을즘 친구들과 여름 휴가 여행을 갔습니다.
차도 렌트하고 멀리 울포리로 여행을 갔었죠.

 

도착하여 바다에서 한바탕놀고 어두컴컴 해질즘 예약해둔  

민박을 찾으러 차를 몰고가는데 갑자기 한바탕 비가 내리더라구요

 

비가와서 한치앞도 안보이고 친구녀석이 민박집을 구석 어디 외진데를 잡아서 한참 가야했습니다.  

어두워서 길도 안보이고 가는도중 허연 고양이가 라이트쪽으로 달려드는 것이  

깜짝놀라서 핸들을 돌렸드랬죠 저는 이밤에 왠 고양이냐 하며 문을 열고내려서  

혹시나 확인을하려는데 놀라서 눈이 휘둥그래졌습니다.  

 

저희 바로앞은 길이 공사중이라 뚝 끊겨있더라구요.  

조금만 더 갔더라면 어떻게됬을지 생각만해도 아찔하더라구요

 

차를돌려서 민박집을 찾고 들어가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고양이가 제가 묻어준 그 흰양이가 아닐까하는..  

 

제 위험을 느끼고 잠시 내려와서 저를 도와준것이  

아닌가하는 그날밤은 한숨도 잠을 이루지 못했던 기억이 나네요..  

0 Comments
제목